척수 – Spinal Cord

  척수는 약 42cm 정도 되는 뇌간의 연속이라고 볼 수 도 있는 신경다발 입니다. 두개골의 foramen magnum에서 나와서, 갈비뼈(rib)의 아래에 위치한 L-1 혹은 L-2까지 뻗어나갑니다. 뇌와 비슷하게, 척수 역시 뇌막(meninges)의 보호를 받습니다. 뇌막은 L-2정도에서 끝나지 않고, 척주관(vertebral canal)의 끝까지 내려갑니다. 그렇기 때문에 어떤 사람의 뇌척수액(CSF)을 채취해야 할 때, 척수를 손상시킬 위험이 없는 아래쪽 뇌막을 통해 채취합니다. 사람은 31쌍의 척수신경이 척수에서 뻗어나갑니다. 척수의 아래쪽 끝에는 말 꼬리처럼 신경다발이 여러 갈래로 퍼져 나가는데, 이 구조를 <Cauda Equina>(실제로 ‘말의 꼬리’라는 뜻입니다.)라고 합니다.
길게 본 척수

척수의 백질(white matter)부분은 절연된(myelinated) 뉴런들이 모여서 뇌나 다른 척수로 자극을 전달하는 역할을 하는 부분입니다. 회색질(gray matter)은 CSF가 흐르는 <Central Canal>을 둘러싼 나비 모양을 띠고 있는데, 등쪽 뿔(Dorsal horn)부분에는 감각뉴런과 운동뉴런을 잇는 연합뉴런(interneuron)의 세포체가 모여있고, 배쪽 뿔(Ventral horn)쪽에는 운동뉴런의 세포체가 모여있습니다.

  척수는 대부분 뇌로 정보를 전달하는 감각뉴런과 뇌에서 보낸 운동명령을 근육으로 전달하는 운동뉴런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척수는 척주(spinal column)라는 뼈 구조물이 보호하고 있습니다. 척추뼈들이 모인 것을 척주라고 합니다. 척추뼈들이 이어질 때 생기는 틈 마다 감각정보들이 들어오고, 운동정보들이 나가게 됩니다.척수를 단층면으로 보면 뉴런들이 배쪽(ventral)과 등쪽(dorsal)으로 나누어진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척수의 등쪽에 위치한 뉴런들은 감각정보를 받아들이는 감각뉴런입니다. 반대로, 배쪽에 위치한 뉴런들은 운동신호를 근육으로 전달하는 운동뉴런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척수의 등쪽으로 들어오는 신경 섬유 다발은 ‘Dorsal Ganglion’이라는 약간 부풀어 오른 모습을 하게 되는데, 그 이유는 바로 감각뉴런의 세포체들(감각뉴런의 세포체들은 뉴런의 중앙에 있다고 했었습니다 ;;) 이 모여있는 곳이기 때문입니다.
척수단면

척수의 손상은 뇌로 들어오는 감각이나 뇌에서 나가는 운동능력을 잃게 합니다. 말초신경에서 받아들인, 혹은 뇌에서 발생한 신경신호(neural impulse)는 척수가 손상된 지점에서 더이상 전달되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척수의 어느 부분에서 손상이 일어났느냐에 따라 신체 마비나 감각 상실의 정도가 정해집니다. 뇌에서 가까운 부분(예를 들면 C-5)에서 척수가 손상되면 사지마비(Quadriplegia)가 일어나서 양 팔, 양 다리의 운동/감각을 잃게 됩니다. 좀 더 낮은 곳(예를 들면 T-12)에서 손상이 일어나면, 하반신마비(Paraplegia)가 일어납니다. 또, 척수의 배쪽 신경이 손상되면 이완성 마비(Flaccid Paralysis)가 일어나는데, 이는 신경 신호가 근육에 영향을 미치지 못하는 상태를 말합니다. 이 경우, 근육이 오랜 기간 자극을 받지 않게 되므로 근육이 위축(Atrophy)됩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