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별자리란?? – What is Constellation?

result

별자리는 처음부터 지금 알려져 있는 별자리로 정해져 있었던 것은 아닙니다. 각 나라나 지역마다 다르게 사용되고 있었던 별자리들을 1928년 국제천문연맹 총회에서 88개를 공인하면서 오늘날 쓰이는 별자리가 생긴 것입니다.

공인된 88개 별자리의 기원은 서양에서 만들어진 것들로, 기원전 수천년경 바빌로니아 지역에 살던 셈족계 유목민인 칼데아인 들로부터 시작되었다고 합니다. 그들은 가축을 주로 키우는 유목 생활을 하면서, 밤하늘을 자주 쳐다보았고, 특히 밝은 별들을 연결시켜 동물에 비유하면서 별자리가 만들어지기 시작했습니다. 기원전 3000년경에 만든 이 지역의 표석에는 태양이 지나는 길목인 황도를 따라 배치된 12개의 별자리인 <양(Aries)·황소(Taurus)·쌍둥이(Gemini)·게(Cancer)·사자(Leo)·처녀(Virgo)·천칭(Libra)·전갈(Scorpio)·궁수(Sagittarius)·염소(Capricornus)·물병(Aquarius)·물고기자리(Pisces)> 황도 12궁을 포함한 20여 개의 별자리가 기록되어 있다고 합니다.

또한 고대 이집트에서도 기원전 2000년경에 지중해를 돌아다니며 무역을 하던 페니키아인들에 의해 바빌로니아와 이집트의 천문학이 그리스로 전해져서 별자리 이름에 그리스신화 속 등장인물들의 이름이 붙었습니다. 세페우스(Cepheus)· 카시오페아(Cassiopeia) ·안드로메다(Andromeda)· 페르세우스(Perseus) ·큰곰(Ursa major)· 작은곰(Ursa minor) 등의 별자리를 예로 들 수 있습니다.  그 후 150년경 그리스 천문학자 프톨레마이오스( Κλαύδιος Πτολεμαῖος)가 당시 까지의 천문학을 집대성한 <알마게스트>(Almagest)란 책에 북반구 별자리를 중심으로 48개의 별자리가 실려 있습니다. 그 48개의 별자리는 황도상에 12개, 황도 북쪽에 21개, 황도 남쪽에15개로 구성되어 있으며, 이 별자리들은 15세기까지 유럽에 널리 알려지고, 널리 쓰이게 되었습니다.

15세기 이후, 항해가 발달함에 따라 남반구의 별들도 관측되어 새로운 별자리들이 첨가되기 시작했습니다. 대항해시대 이후 서양인들이 남반구에 진출하면서 항해사들은 남쪽 하늘의 새로운 별자리들을 만들어서 기록하였고, 1603년 독일의 천문학자 바이어(Johann Bayer)는 그의 책 우라노메트리아(Uranometria)에서 카멜레온(Chameleon)등 12개의 별자리를 만들어 놓았습니다. 바이어가 만든 별자리들 중에는 남반구에서 새로 발견된 동물들의 명칭을 따서 이름 붙여진 것들이 많습니다. 망원경이 발달함에 따라 어두운 별들을 관측할 수 있게 되어 밝은 별자리 사이를 메우기 위해 별자리를 만든 경우도 많았습니다. 그 중에서 17세기말에 독일의 헤벨리우스(Johannes Hevelius)에 의해 만들어진 살쾡이(Lynx)를 비롯한 여러 별자리들이 지금까지도 쓰이고 있습니다. 18세기에, 프랑스의 천문학자 라카유(Nicolas Louis de Lacaille)역시 여러가지 별자리를 만들었는데, 별자리에 당시 발명된 최신 발명품의 이름을 붙이곤 했습니다. 현미경(microscopium)자리가 이런 경우의 예로 들 수 있습니다.

18세기 말에, 천문학자들 사이에서 별자리를 만들고, 자기가 원하는 이름을 붙이는 것이 유행이 되었습니다. 결국 무분별하게 많은 별자리가 만들어지게 되었습니다. 그 결과 20세기 초에 이르러, 별자리 이름은 지역에 따라 다르게 사용되고, 그 경계도 달라서 자주 혼란이 생기는 등 불편한 일이 많이 발생했습니다. 이를 해결하고자 1922년에 국제천문연맹 제1회 총회에서 별자리 정리 제안이 거론되었고, 1928년 총회에서 하늘 천체에서 황도를 따라서 12개, 북반구 하늘에 28개, 남반구 하늘에 48개로 총 88개의 별자리를 공인했습니다. 또 천구상의 적경과 적위에 나란한 선으로 별자리간 경계를 정했습니다. 또 라틴어 소유격으로  별자리의 이름을 정하고, 3문자로 된 별자리의 약부호를 정했습니다. 이렇게 공인된 88개의 별자리가 우리가 지금 알고 있는 별자리들이 된 것입니다.

정확한 지도나 GPS 시스템이 없었던 옛날에 방향을 잡는데에 주로 쓰인 별자리들을 왜 아직까지도 쓰는 것일까요?? 요즘에 별자리들은 천구의 구획을 나누는 데에 쓰입니다. 마치 도시를 여러 ‘구’와 ‘동’으로 나누는 것처럼 하늘 전체를 89개의 구획으로 나눈 것이지요. 공인된 별자리는 88개인데 왜 구획은 89개 이냐고요? 그것은 뱀자리와 뱀주인자리의 특성상 그렇게 된 것입니다. 뱀주인자리는 사람이 뱀(뱀자리)을 안고 있는 형상을 하고 있는데, 뱀자리의 머리쪽 부분과 꼬리쪽 부분이 뱀주인자리에 의해 나눠지기 때문입니다.

하늘지도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