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초신경과 중추신경 (CNS & PNS)

인체의 신경계는 위치에 따라 2가지 부분으로 나눌 수 있습니다. 중추신경계(Central nervous system – CNS)와 말초신경계(Peripheral nervous system – PNS) 로 말이지요.

중추신경계는 뼈의 보호를 받는, 즉 두개골(skull)과 척추(vertebrae) 안에 있는 신경들을 말합니다. 중추신경계는 대뇌(cerebrum), 소뇌(cerebellum), 뇌간(brain stem), 척수(spinal cord) 등 이 포함됩니다.

말초신경계는 두개골과 척추 바깥에 있는 신경들로, 중추신경과 연결되어 있습니다. 말초신경계는 감각신호를 가지고 척추나 뇌로 들어가는 구심섬유(afferent fibers)와 뇌, 척수로부터 근육으로 신호를 보내는 원심섬유(efferent fibers)의 다발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각각 신경이 손상을 입으면, 그 신경이 분포된 근육이 약해지고, 그 지역에서 보내는 감각을 잃을 수 있습니다. 말초신경들은 가끔 척수와 가까운 곳에서 조밀한 네트워크 (plexus)를 이룹니다. 말초신경계는 척추사이의 구멍들(intervertebral foramina)을 통해 척수와 연결되고, 혹은 두개골의 작은 구멍들(foramina)을 통해서 뇌와 연결됩니다.

말초신경계는 자율성의 유무에 따라 체성신경계(Somatic PNS)와 자율신경계(Visceral PNS = Autonomic nervous system;ANS)로 나누어집니다.

  • 체성신경계는 의식적으로 통제할 수 있는 피부, 관절, 근육에 뻗어있는 신경들입니다. 체성신경계 중 운동신경은 CNS에 세포체를 두고 그 축색돌기는 PNS로 척수의 배쪽통로(ventral root)로 뻗어있습니다. 반면 체성신경계 중 감각신경은 등쪽통로(dorsal root)를 통해 척수로 들어가는데, 감각뉴런의 특성상 세포체는 가운데에 모이게 되어 볼록한 부분이 생깁니다. 척수 바깥쪽에 있는 이런 세포체들의 모임을 뒤뿌리 신경절(dorsal root ganglia)라고 합니다.
  • 자율신경계는 내부 신체 기관, 혈관, 분비선(gland)등에 뻗어있는 신경들입니다. 물론 의식적으로 통제할 수 없습니다. 자율신경계 중 감각신경은 자율행동에 관한 정보들 – ex: 각종 압력, 산소 농도 등 – 을 CNS로 보냅니다. 자율신경계 중 운동신경은 기관 내벽 근육, 혈관, 심장근육 등의 수축 및 이완작용을 시킵니다.

말초신경은 그 위치에 따라 12쌍의 뇌신경(cranial nerve – 하지만 뇌신경에서 12쌍 중 2쌍은 중추신경으로 본다.)과 31쌍의 척수신경으로 구분할 수 있습니다.

광고